유튜브 검색 엔진

[뉴스데스크]위탁단체 요직 겸직한 언론사 대표, 공무원 집단 반발

조회수 20회 • 2021. 05. 04.

채널

전주MBC News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취업 인턴 n 언론 사회의 한 기자가 수년째 예산이 지원되고 있는 관변단체 간부를 겸 지켜온 사실이 폭로 되었습니다 광고와 관련된 이 트집 잡기 c 기사로 지칠대로 지친 공무원들이 참다 참다 못해 기자회견을 자청 건데요 이렇게 국무원이 언론사를 공개적으로 비판한 건 이례적인 일이죠 그런데 그 이면에는 이 언론사 라는 칩 이를 방패삼아 온갖 특혜를 요구하는 지역 영세 열로 4 대한 분노가 깔려 있었습니다 한번 소비자가 주셔 봤습니다 임실 신덕 1시골 마을에 왜 딴 건물 부 자기 체험장 이라는 간판이 걸려 있지만 사업자등록 쌍 에는 나 뭔가 순창 임실 지역을 거점으로 하는 인터넷 언론사로 표기돼 있습니다 발행인 은신 7살 김모씨 그런데 왠일인지 2014년 9월부터 지난해 7월까지 임실군 이 예산을 지원하는 단체인 생활문화 예술 동호회에 사무국장 도 맡았습니다 관련 규정 대로라면 언론사 대표인 김 씨는 위탁 단체 요직을 겸직할 수 없고 당연히 임금도 받을 수 없습니다 하지만 김씨는 겸 색 금지 조항을 보란듯이 무시했고 임실군 으로부터 6년 동안 인건비 명목으로 해마다 2천 8백만 원을 챙겼습니다 5 관솔 엄마 서봉수 더쇼 씽 5천 탕 5pin 흑삼 상호 어느 이런 일이 가능했던 이유 위탁 단체에 대한 지방자치단체의 감시 범위가 좁기 때문입니다 지난 2015년 전라북도는 생활문화 예술 동호회에서 만큼은 직원의 인사검증 책임을 관할 시군에 묻지 않도록 지침을 변경했습니다 부저 턱 사유가 있는 지원자도 위탁 단체의 대표가 눈만 감아주면 채용될 수 있는 구조로 바뀐 건데 이번 겸직 논란 도 부실한 관리 감독 유정 해서 비롯된 측면이 큽니다 언론인 이면서 동시에 관변 단체 간 부인 김씨 공무원들 사이에선 김씨가 기사와 관련해 평소 대가성 광고를 요구해 왔고 심리적으로 위축된 임실군 은 제대로 대처하지 못했다는 증언도 나오고 있습니다 외주 신의 벌 키워본 제 정확히 돈이 또 라고 패고 라는 디퍼 걔들이 5 4 5 5 0 2 7 12 17 00 분류해 놓고 그래 다행히 지역 인터넷 언론의 경우 구독료 부다 광고비로 운영되고 있는 곳이 월등이 많은 실정 상당수 인터넷 매체들이 더 많은 광고 수입을 따내기 위해 지자체 를 숙주로 삼고 트집 잡기 식 취재를 멈추지 않았다 는 폭로 도 나왔습니다 지친 공무원들이 어느 순간부터 이들과 관련된 부당한 일에 항의할 엄두도 못 내고 아예 눈감고 이 시작했다는 것입니다 폭발성 기사를 앞세워 광고를 요구하며 공무원으로 정당한 행정 집행 에티 집을 잡아 핵 빵을 있었고 언론인 김씨에게 김영란법 으로 잘 알려진 청탁 금지법 을 적용해야 한다는 여론이 일고 있는 상황 임실군 은 겸직 논란 을 일으킨 위탁 단체에 대해 뒤늦게 감사의 들어갔습니다 mbc 뉴스 한번 씁니다

추천

전주만복당경매장

나대로경매 tv

조회수 790회 • 2021. 05. 05.

송광사 벚꽃길

마술가게

조회수 1회 • 2021. 05. 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