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검색 엔진

북한기업, 국내기업에 "물품대금 달라" 소송… 1심서 패소

조회수 0회 • 2021. 04. 06.

채널

Gray Woman

北기업 "5·24 조치로 대북송금 지연... 돈 못 받아"재판부 "중국 기업이 거래 중개" 원고 청구 기각아연을 생산하는 북한 기업이 “50억여 ...

대기업 의 14 조치로 대북송금 지현 돈 못 받아 재판부 중국 기업이 거래중 개 원고 청구 기각 아연을 생산하는 북한 기업이 50억 여 원의 물품대금을 받지 못했다 면서 국내 기업을 상대로 해당 금액의 지급을 요구하는 소송을 냈으나 1심에서 패소했다 북한 기업에 대한 한국 법원의 재판관할 권이나 물품대금 청구권은 인정 됐으나 기업간 거래 관계가 증명되지 않았다는 게 법원 판단 이어 뜻 알아 서울중앙지법 민사 27 단독 김춘수 부장판사 는 6일 북한 경제 단체인 조선민족 경제협력 년 앞에 민경현 와 민경현 소속 기업 명지 총회 4 기만 신 남북 경제협력 연구소 소장이 국내기업 4곳을 상대로 제기한 물품대금 청구 소송에서 원고 패소 판결했다 북한 기업이 한국 기업을 상대로 한국 법원에 소송을 제기한 건 이번이 처음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명지 총 회사는 2010년 정기 아연을 국내 기업들의 판매 했으나 천안함 사태 이후 발동된 오우 24 조치로 대북송금 이 지연되는 바람에 53억원 의 물품대금을 받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재판부는 우선 해당 소송과 관련 한국 법원의 재판관할 권이 있다고 판단했다 재판부는 당사자 또는 분쟁이 든 사안이 대한민국과 실질적 관련이 있는 경우 우리 법원이 국제 재판관할권을 가진다고 설명했다 국내 기업들이 소송 상대방이 된 점도 근거로 제시됐다 물품 대금을 청구할 권한의 경우 한국 업체들과 계약을 맺었다 고 주장한 명지 총회 사에 많이 있다고 재판부는 밝혔다 국내 기업과 거래하는 모든 북한 기업들을 관리 감독하는 민경현 이나 국내 대리인인 기만 신 소장은 계약 당사자가 아니므로 원고 적격성 이 없다고 본 것이다 어쨌든 공동 원고들 가운데 1인 에 대해선 소송 당사자 의 자격을 인정해 준 것이다 그러나 일신 법원의 최종 결론은 북한 기업의 천국이 가 기였다 재판부는 명지 총 회사가 국내 기업들과 계약을 맺은 사실을 인정하기 n 부족하다 고 판단했다 이미 중국 기업의 대금을 납부했다 는 한국 업체들을 주장에 손을 들어준 것이다 재판부는 이를 근거로 중국 기업이 명지 총회 사로부터 물품을 매수한 뒤 한국 기업들의 매도한 것으로 보인다 고 설명했다 명지 총회 사가 물품대금을 요구할 상대방은 한국 기업이 아니라 거래를 중개한 중국 기업 이라고 판단한 셈이다 으 으 on 으 으 으

추천

22_EBS수특_방옹시여_2

bareunbit seulgi

조회수 0회 • 2021. 04. 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