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검색 엔진

방역지침 강화 첫날 과태료 부과에도 '혼선'…유흥업소 위반 속출 [굿모닝MBN]

조회수 94회 • 2021. 04. 06.

채널

MBN News

【 앵커멘트 】 코로나19 4차 대유행 우려가 커지면서 어제(5일)부터 방역 수칙이 강화되고 과태료 부과도 시작됐지만 현장 방역은 ...

그런 알고 4차 대유행 우려가 커지면서 어제부터 방역 수 책이 강화되고 과태료 부과 도 시작됐지만 현장 방역 은 여전히 허술 했습니다 최근 집단 감염이 많이 발생한 유흥 시설을 대상으로 불 시 해버린 현장점검 에서는 방역 수 책 위반 사례가 잇따라 적발됐습니다 김지영 기자 입니다 서울 중구의 한 식당입니다 출입자 명부를 보니 왜 한 명 이라고 적었다가 지운 흔적이 눈에 띕니다 0 3 나의 드신 분들이 보통 아직 잘 모르시고 한 사람만 써도 되는지 그런 것도 이렇게 물어보기도 하시는데 개도 기간이 끝나고 대표자 외 몇 명 이라고 적으면 이제 1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 되지만 여전히 모르는 시민들이 많습니다 유흥업소 방역 또 허술 하긴 마찬가지입니다 현장 점검에 나선 서울시 합동점검 반이 방역 기록이 적힌 장부를 꼼꼼히 살핍니다 [음악] 예 예상 4 바탕 애정촌에 무엇인지 2 거야 아예 전자 출입 명부가 없는 것도 있습니다 무료 바뀐지 누르 시죠 전적이 명으로 써놓고도 찍어야 되는 거군요 아고 구매하려구요 교양 모르게 멋있당 하잖아 이용하세요 방역 수칙 위반시 사업주에게 최대 30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 되지만 잘 지켜지지 않는 겁니다 과태료 부과 등 의 조치에도 현장 곳곳에서 방역 헛점이 드러나는 가운데 현재의 확산 3가 이어지면 정부는 다음주 적용할 거리두기 단계를 상향 조정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mbn us 김지영 입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