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검색 엔진

[속보] 진짜 문제! KFX 길이가 21m 이상으로 증가하고 성능이 예상을 초과??

조회수 88회 • 2021. 04. 07.

채널

Wimerson Mendes

560[속보] 진짜 문제! KFX 길이가 21m 이상으로 증가하고 성능이 예상을 초과??

한국형 전투기 가시 잭이 제작에 들어갔다 한국항공우주산업 은 지난 14일 경남 사천 본사에서 kfx 시 재기의 벌크헤드 가공의 착수하는 기념식을 가졌다 kfx 시제기 제작 착수 가 공식적으로 알려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지만 이미 몇몇 부품은 지난해 하반기부터 제작에 들어간 것으로 전해졌다 카이의 벌크헤드 가공 기념행사는 kfx 가 갖은 난관과 억측 속에서도 순항하고 있음을 옮겨 라는 것이다 카이가 부분적으로 공개한 도면을 보면 애초 계획보다 기체 크기가 커지고 성능도 예상 이상으로 평가된다 특히 진화적 개발을 통해 더욱 발전할 수 있는 기체 라는 점이 확인됐다 부품 제작 지난해 말부터 이미 시작 주목할 대목은 카이의 벌크헤드 제작 착수 이전인 지난해 말부터 일부 부품이 제작에 들어갔다는 점이다 특히 조종석 은 실물 모형 2 이미 제작돼 공군의 테스트 조종사들이 탑승해 계기판의 구조와 조정 간 팔길이 각종 장비의 적정 위치와 크기 등을 조정하는 단계다 설계와 제작이 거의 동시에 이뤄질 만큼 kfx 가 속도를 내고 있다는 방증이다 방위사업청의 관계자는 막판에 여유를 갖고 점검하기 위해 개발 속도를 높이고 있다 고 말했다 다만 무장은 다소 지연되고 있다 방사청 관계자는 무장 개발도 일정을 따라잡을 수 있을 것 이라고 덧붙였다 고비 넘었다 개발 의지 재 천 명 부품은 물론 조종석 목업 까지 제작돼 상세 설계에 활용되는 마당에 가이가 벌크헤드 가공을 공개한 이유는 두 가지로 불이 된다 첫째 인도네시아의 철수 서 를 비롯해 사업의 순항 여부에 대한 우려를 불식시키기 위함이다 이 눈에 시아 에 투자 분 송금이 늦어지며 사업 자체가 지연되고 kfx 의 가격도 필연적으로 올라갈 것이라는 일각의 우려를 떨치고 국민적 지지와 관심 속에 사업을 진행하자는 의지가 담겨 있다 카이 관계자는 인도네시아가 개발 분담금 전액을 완납한 것은 아니지만 어려운 국내 사정에 도천 320억 원을 송금했다 는 점은 끝까지 공동 개발 사업을 추진하겠다는 의지를 반영한 것 이라고 말했다 성능 예상 웃돌 듯 사업을 주관하는 방위사업청과 연구를 책임지는 국방 과학 연구소 연구에 참여하고 실무를 제작하는 카이는 성능에 대해 입을 아끼는 분위기다 특히 성능이 기대 이상 이라는 점에 대해 구체적인 답변을 꺼리고 있다 자칫 견제 받을 수 있다는 우려에서다 그러나 14일 공개된 영상과 사진으로 볼때 kfx 는 그동안 알려졌던 제 원 이상의 성능을 갖출 것으로 전망된다 일단 크기가 커졌다 f-35 보다 확연하게 크고 외형 도 날렵하다 길이 17m 를 웃돌아 추가 개량에 도 여유가 있는 편이다 기체 내부에 공간이 예상보다 크다는 점도 눈여겨 볼 대목이다 애초 16m 로 알려졌던 동체 길이가 17m 이상으로 늘어났다 이착륙 박휘순 아부의 상세설계 하니 알려지지 않았으나 공개된 영상으로 미뤄볼 때 무장을 내부의 적재할 수 있는 공간이 충분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오는 2021년 4월 충고 될시 제기와 1차 양산 물량 에서는 장거리 공대공 미사일 네 발의 중앙동 체 아래 반 매립 형태로 장착될 예정이다 정 광선 kf-x 개발 사업단장은 군의 요구에 따라 공간은 유지했으나 내부 무장 창은 지금 단계에서 고려하지 않고 있다 고 말했다 군은 블록이 3으로 진화적 개발 단계에서 완전 매립형으로 성능을 개량해 나갈 계획이다 밝힐 수 없는 첨단 성능도 있다 적어도 kfx 에서는 지난해 4월 경북 칠곡 유학산 에서 의 f-15k 추락 같은 사고가 발생하지 않는다 첨단 자동 지상 충돌 회피 장치는 물론 유체역학 에 따라 움직이는 항공기 의 특성을 극복할 수 있는 기능까지 탑재 될 예정이기 때문이다 양산형 항공기로 는 f-35 라이트닝 전투기 다음으로 적용될 기술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군이 당초 요구한 성능은 f-16 전투기 를 약간 웃도는 수준이지만 진화적 개발에 진행 여부에 따라 더욱 발전할 수 있는 여지가 크다는 점은 분명하다 개발만 하고 양사는 보류 절대 없다 방사청 관계자는 일각에서 제기되는 개발은 하되 양사는 보류하는 방안에 대해 일고의 가치도 없는 얘기 라고 잘라 말했다 일본이나 이스라엘처럼 기술만 축적하고 양 상기 제작을 포기한 채 외 국제 전투기 구매로 돌린다는 구상은 인도네시아 등 대외 제 효선은 물론 국내 기술 축적과 인력채용 차원에서 불가능하다는 얘기다 전투 비행 단장을 지낸 한 공군 예비역 장성은 전투기 구매 예산과 후속 군수지원 을 감안하면 국산 전투기 생산은 되돌릴 수 없는 선택 이라고 말했다 그는 f-22 f-35 이후에 등장할 6세대 전투기의 경우 대당 가격이 3억 달러 이상으로 예상된다 며 한국의 재정 여건에 비춰 도입이 아예 불가능 하다면 우리 수준에 맞는 국산 전투기를 개량해 나가는 게 최선 이라고 설명했다 전투기 수명 주기와 각종 부품 수급 면에서도 국산 전투기 외의 다른 대안을 찾기가 어렵다 한번 도입하면 최소한 30년 이상 사용하는 전투기는 폐기할 때까지 들어가는 부품과 수명 연장 비용 즉 수명주기 비용이 도입 비용 의 3에서 4배에 이른다 더욱이 첨단 전투기 일 수록 부품을 통째로 교체하는 경우가 많고 특수 도료 까지 필요해 유지비는 더욱 비싸기 마련이다 한국 공군이 아직도 현역으로 운용하는 f5 2f 전투기의 초도 비행 이 1972년 f-4 전투기가 1965년 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kfx 역시 50년 이상 운용될 것으로 보인다 더욱이 한국 0 분에서는 상대적으로 신형 인 kf-16 f-15k 전투기 도 앞으로 20에서 30년 뒤에는 도태될 수 있다는 점에서 이를 대체할 기체를 외국에서 찾기에는 재정부담이 막대하다 후이 까는 물론 운영 유지 조차 어려운 외국산 전투기 보다 국산 전투기 개발에 매달릴 수밖에 없는 이유다 10월 실물 크기 모형 등장 당초 예상했던 가격이 유지되고 개발이 순조로울 경우 kfx 는 비싼 전투기를 구매할 수 없는 국가들에 대안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생산과 해외영업을 담당하는 카이는 상세설계 가 거의 끝날 올 9월을 전후해 실물 크기의 모형을 제작 10월 15일 서울 공항에서 열릴 서울 국제 항공우주 및 방위산업 전시회 에서 공개할 예정이다 소형 축소 모형 과 컴퓨터 그래픽으로 만 봐온 kfx 가 실물 크기로 다가오는 것이다 국민과의 만남은 물론 대외 판매 전도 사실상 이 때부터 시작되는 셈이다 정부는 2021년 시 저 6대를 제작해 2026년 부터 전력화 할 예정이다

추천

비오는날 캠핑장

가수남승희

조회수 14회 • 2021. 04. 07.

꽁스국어

조회수 0회 • 2021. 04. 07.

봄이 좋냐 뮤직비디오

정원입니다

조회수 3회 • 2021. 04. 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