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검색 엔진

#344(75세여2,셋업) 채는 짧게 공에 다가서야 훅교정, 엎어치기 교정

조회수 174회 • 2021. 05. 05.

채널

샌디에고 김동완Golf lesson

75세, 구력30년, 80대 초반,,, -2 (레슨날짜, 2021.04.22) 에이지 슈터(75)가 목표인 여성분의 레슨-2 채는 짧게 잡고 공에 다가서서 ...

75세, 구력30년, 80대 초반,,, -2 (레슨날짜, 2021.04.22) 에이지 슈터(75)가 목표인 여성분의 레슨-2 채는 짧게 잡고 공에 다가서서 ...
[음악] 222 [음악] 으 으 으 얘가 가까이 들어오자 나는 그저 예 가까이 드럼 어떻게 제가 애가 올 바 있고 이렇게 빠져나와 예 꿀 반 이보다 이렇게 소 서 파 빠져나가 줘 아까와 이제 따 이게 뭘 이 방에서 미치게 되죠 그러면서 타이핑을 하면서 왼쪽과 나한테 그걸 왜 하셔야 되요 요 무릎 에 가깝게 계속 연습을 좀 해 수락 만료 지나가는 연습 이게 골반 민항 우리가 빼 같은 만드는 것도 이게 도움이 되죠 보드 코디를 내리면서 가줘야 지체가 몸에 붙는 단 많아요 그죠 자꾸 가깝게 지나가 죠죠 특위가 또 내려가 겠죠 두개 다 해야 될까요 으 으 으 으 으 응 걔 3 4 5 그렇죠 자 좋습니다 제작되어 갈게요 그렇죠 자 그래서 하세요 그렇죠 작은데 사랑 보세요 7 금도 또 썰 만난 단 많죠 우리가 잊고 정 탈을 때리기 위해서 뭘 좀 하냐면 자 저번에 또 제가 사랑하는 말씀드렸죠 공하고 너무 멀다고 그때 멀리서 세번째 멀리 금방 수 있는곳좀 몸을 흔 자 그러면 요렇게 자체를 보세요 힐 쪽에 같다 되죠 자 그럼 생 큰 한다 그랬습니다 그저 이런 덴 자 그리고 조금 더 가서 줘야죠 애타 쌀 초 자 요 정도 요기 되고 원래 이 이게 이게 맞는 것은 영문 강한게 어 아 강한 2개 제어 티에 사장을 찍 어때요 볼까 에 거리를 한 분께서 사항은 보세요 요게 지금 가까이 붙은 거고요 자 요게 섬 멀리 쓴 것 가끔 빨리 있습니다 그 좀 자 그리고 얘가 얘가 가까이 생각은 말 생각하신다면 것 좀 가까이 쓴 거죠 예 자 그래서 사용해보세요 이게 지금 멀리 승 항거하고 그저 멀리 쓰는 것도 나쁘진 않네요 근데 얘가 조금만 다가 썼으면 좋겠어요 자 왜 다 가서 싫어한다면 요기 이제 약간 다가 쓰셔야 제 위해서 a 로 내리찍는 힘이 생긴 단 말이야 저번에 보세요 제가 최 조금 짧게 잡는 게 유리하다 고 했죠 아 짧게 잡으시고 요기다 더 갖다 되구요 자세로 부탁하세요 힘 딱 주시고 자 이거 가운데 맞추면서 때립니다 자세 짝 빼려고 새로 가운데 만드세요 학생 바운드 마트 되요 자 그 처자 계속 되세요 짜 그런데 이번에 왜 뒤 땅을 쳤습니다 온다는 왼다리 부 께요 자 닭 가까이 오세요 가까이 자 이렇게 놓고 연습하는게 지금 자공을 가운데 마치 세 여자 제 그렇죠 자 이렇게 상자 저번에도 제가 이고 말씀드릴 있었는데요 그렇게 했는데 자 그럼 된다는거죠 이글을 연습을 많이 11 맛 좀 골망을 좋아하죠 짜 사항은 보조 이게 지금 애가 가까이 들어오지 않아요 그저 예 자 가까이 들어오면 어떻게 제가 애가 올바 했고 이렇게 빠져나갈 예 골반이 보조 이렇게 세워서 바 빠져나가 줘 가까이와 이제 쌓이게 멀리 강에서 밀게 되죠 예 1 예 그러면서 타이핑을 하면서 왼쪽과 근데 그걸 왜 하시는 거예요 그러니까 사회 자꾸 뭐 하셔야만 자꾸 멀리 쓰지 말라는 가까우면 왜 멀리서 온 양말 3 에는 생크 난 좀 있나봐요 제가 봤을때 아 그러니까 자꾸 멀리 둔다 뭐 그런거 아니에요 아 아 아 가까이 심해는 여긴 나서 그런 생각난게 목에 내게 나 벤처 흘러서 사항을 의결 제가 접어서 힘들죠 아 생크 에 잘 해놓고 사망 자꾸 기억이 가운데 맞추는 연습을 하고 사용해 몸이 제 앞에 자꾸 보 자체가 몸에 가깝게 붙어서 가겠죠 연습할 때 그러면 사랑을 거다 가서도 않거든 난단 말이야 자 체가 몸 가까이 붙어서 간단 말해 타투 그렇죠 그 연습을 자꾸 하란 말이야 예 그렇죠 그렇죠 더 작고 가까이 그렇죠 다음은 하실 수 있다면 그리고 평상시에 뭐냐면 사람들 대부분 사람들이 다 뭐냐면 어른들은 자꾸 시 랭크가 나 이렇게 이렇게 들어가니까 예 그래서 자꾸 뭘 해 달라고 하는거 이렇게 자 그런데 이 길 자꾸 가까이에 올려고 노력해야 되요 자 가까이 오셔야 집어서 얘가 얘가 이 골반이 엔딩 물려 밀려고 하고 나온 담배 몰면 부들 이렇게 오존의 에그 좀 자 그래서 자꾸 가까이 하려고 노력을 하시고 이렇게 지금 채 업체도 못해 예 러버 3 굉장히 주목을 요 무릎 에 가깝게 계속 연습을 좀 해주라 말좀 지나가는 연습 한 번 해 보세요 요기 지나가면 아까 이게 골반 민항 우리가 빼 같이 만드는 것도 이게 도움이 되죠 보다 이렇게 이렇게 그렇죠 더 가까이 더 가까이 짜 손이 보세 손이 더욱 가까이 여기 7일 정도로 지나가는 말로 그렇죠 어찌어찌 하셔야죠 풀어 처 아래는 부처의 젓자 진짜 오른 무릎을 왼쪽 붙이면서 그렇죠 그렇죠 자 그럼 사람 지금 클린 데가 있잖아 음 자극에 풀리는 면 어떻게 되요 팔이 몸 가까이 보겠죠 그게 안 풀릴 수 있고 그 다음에 자꾸 모르신다고 이것의 굉장히 가깝게 없는 연습을 자꾸 많이 해 주시라 말 가깝게 자 어른들은 왜 자꾸 이게 멀리 거냔 말이야 이 우리 안에 있는 이 횡격막 했다 그랬잖아요 그죠 자 그 행정 마귀가 나 줘야 돼요 개가 낮아야 하는 자세가 자나 작을 지나가야 제보다 이게 가깝게 지나가 줘 그러면 대상 한것 위 간 없단 말이야 왜 d 건너 이게 지금 구부러져 있습니다 이건 알아주는 거야 앞쪽은 낮아졌고 그런 거 자꾸 이렇게 지나 봐요 다리에 힘이 없고 더불어 사는 거세요 하면 돼 이런거 많을 거예요 세자 칠 때 어떻게 되냐면 뒤가 올라가 버릴래 뒤가 내려갈 한번 지나가 그렇죠 지금 회로 받죠 이 자지를 직감 올리고 1번째 나가볼까요 골초 그러면 뭐 다리 지금보다 중식 뭐 짧죠 자 그래서 바람 부모 원래 이게 횡격막이 뒤쪽에 딱 내려가 있어야 돼요 그 자세가 바른 사람은 기가 내려가야 터인데 어떻게 오른 내는게 됐으며 거죠 자꾸 보세요 앞쪽이 내려가고 이건 높아진다 으 떨고 이게 자꾸 임의로 폐원 그래서 하는 것을 자꾸 2기 그 값에 붙이면서 이렇게 해주면 이 횡격막 뒤쪽이 보다는 에러 간단 마리에게 자의 횡격막이 뒤쪽이 내려가지 해 줘 어떻게 돼요 그냥 자세가 발라준다 예 끌고 태 태 쪽이나 라고 하니까 어떻게 되요 다리 힘이 딱 들어가지 중심이 잡죠 이 거에요 자 그래서 자꾸 뒤를 내리면서 가져야지 체가 몸에 붙는 단말의 그죠 자 그러면 사는 것 은 이체를 갔다가 꿈을 각각 된 더 두고보자 자꾸 가깝게 지나가지 왜 이렇게 기회가 또 내려가 겠죠 두개 다 해야 될 거야 그렇죠 자 그런데 3 잡으세요 차원이 이제 이룬다 뭐 어떻게 생각함 자 여기서 가깝게 붙이세요 금 유기농 가깝게 붙어 예 그렇고 여기 있는 학번 자 그렇게 가시지 말고 여기도 가깝게 붙어 있어 짜 얘도 가깝게 한번 지나가 버려요 얘도 거터 졸전 없다 그런 야권이 쿼츠 어 그래서 사랑을 거에요 얘를 이 얘도 이렇게 가깝게 본채 줘 닦으면 사람은 이 골반 어떻게 되는 조절로 나가죠 에 그죠 이쪽에 보세요 소니에 오른쪽 무릎도 가지만 왼쪽 무릎도 가깝게 지나서 이렇게 가 보란 말이야 자 이렇게 즉 그렇죠 자 그럼 어떻게 골반은 숨이 흘린 담아 그렇죠 페니스 까지가 웃어야 어째서 이게 맞다 다 항상 다른 붙여줘야 제자 다른 붙이면서 그렇죠 현식 까지 쭉 카드 로 수 독자 그래서 보지는 쉽게 로 뭐 여기까지 쫙쫙 한테 에 자 그래서 자꾸 다가 쓰실 한 마리에서 통해 자 닭은 써가지고 자꾸 손을 가깝게 넣으세요 그렇죠 자 계속합니다 예 아 아 아까 겠습니까 자가 많이 다 그렇죠 각각은 숫자 상 다가간 깼어요 가면 에 가깝게 썼단 말이야 그저 가만히 계세요 우선 벗을 가깝게 생계 요거 밖에 안 됐단 말이야 부터의 도약해야 그러니까 아니었냐 사모님 생각보다 보세요 가깝게 선거 아니라 않고 보여드릴까 예 것만 지 않아요 그래서 걱정하지 말고 치료한 거예요 음 그대 생각하면 뭘 자꾸 하셔야되요 타고 내가 팔을 자꾸 뭔가 밖에 오게끔 야 꾸 많이 수행을 해 가지고 몸을 풀러 말이 이를 뚜르 란 말이야 나무 님께는 자꾸 이쪽 길이 좋게 자 가깝게 자 가깝게 오면서 잡채 세요 그렇죠 괜찮습니다 가깝게 쓰니까 트 뒤땅을 아뒤 덩이 나은 이유는 그렇기 때문에 뒤땅 난게 아닙니다 자세로 한 번에 세 짜 사람보다는 여기 힘 빠지니까 뒤 딱 맞아 보세요 자극이 힘 딱 주시고자 시 짜 페 그러니까요 자 3분의 1 아직 낮 보니까 사는거죠 이렇게 최소 해줘요 벌 씨의 뻗어 쑥도 지금 만나자 아 으 지금 내가 선생님을 볼 쏙 이었어요 예 선생님은 벌써 오셨다고 저한테 소개 없다 그래 또 4 그거 하신 거 아니까 선거 또 금방 여기 맞을꺼 같아요 왜 모습을 내면 다른 여기 여기를 안잡고 여기로 역시 타봤어요 이걸 이 그러니까 계획에 자 봐요 아 그 길게 잡는 건 좋은데 어쨌든 여기만 아 그래 그러니까 내가 이거 어디선가 뭘 그런 걸 봐 모르겠어요 어른들한테 보고 크게 온 터라 잘못됐다 멀리 쓰는 거예요 자 고 덧붙인 것 말이야 그래서 내가 가까이 사가지고 이렇게 입니다 이렇게 하는거 바로잡고 사회 9 10화 작년 받아야 딱딱해서 바로 그럼 이 이거 이거 이거 는 이건 정상으로 잡은 거잖아 선생님 이야기 4 선생님은 이만큼 잡으라고 넘 많아서 없고 때려 보란 맞잡고 탐 으 보니까 지금 이게 훨씬 제가 봤을땐 좋습니다 아 하세요 아까 사는 그리고 7 치고 싶다고 했잖아요 나는 훅이 나는 것이다 차라리 이렇게 꼬리가 약간 밀려 쓰면 좋겠다 산야에 오른쪽 얘기에 나오지 않을까 이렇게 하니까 이건 치고 마는 없고 새롭 차드 하고 채 가는 길을 안 정해놓고 3을 만약 고쳤다 그낭 고쳐 재고 굉장히 이렇게 하면요 어 10 내가 시험의 4 짧아요 아니에요 그러면서 하면 다들 게 초고 채무 다졌고 좋으세요 그 더 가는지 조금 써봤는데 랜디가 우리 왔었는데 사업을 보세요 냉수 보니까 부담도 젓자 네꼬 짜 그런데 이게 보잖아 가슴은 벌려 버렸단 말이야 그러면서 뭐든 익었고 거리 더 좁게 나가 조 2 가 얘기 훨씬 낫잖아요 했죠 얼마 후 줘요 이런 털이 군보다 이쁘게 모르게 나오는 굳이 래요 보니까 이렇게 따른 슬라이스 하는 것을 좋아해 그러니까 지금 곳에서 이렇게 보고 지금 고리가 이거 계속되면 안쪽 으아 안쪽 3 내 지금 보니까 지금은 3 왁 뭐 생각할 것도 많고 어색하던 말이야 2기 을 짧게 않았죠 무조건 짧게 잡고 칠하면 이거 짝 되어주시고 그렇죠 닭 그렇죠 그러면 사람보다 지금 아까 길게 잡으니까 보세요 흙도 낮고 뒤 땅도 낮고 루카가 벌써 똑바로 잘 같단 말이에요 그죠 질 개 잡으면 왜 지금 상황이 땅이 나오는 줄 아세요 체를 자 길게 한번 잡고 새로 봐야 얘기 그저 얘기나 좀 길게 점이 이 그죠 세럼 한번 하자 자 그러면 이 때 지금 들어오는 아래의 힘이 있죠 음 자 그 힘 하고 짧게 잡고 사용한 끄세요 들여오는 달의 힘을 비교해 보라 거야 이게 더 다리미 따땃 않을 거야 그러니까 아까 그 바자 보니까 뒤 딱 난 다음 달리 빠졌으니 까 다음에는 다리 힘이 따지고 기계 자 거 그렇게 안 된다니까 9 좋았어 왜 안되냐 면사랑 것에 아 이걸 갖다가 수기 숙여서 잡자 나요 그죠 그러면 어떻게 되냐면 예의 그대 뒤에 있는 그저 해 겸하게 재료 빠져 버립니다 뭐 근데 얘가 이렇게 딱 하니까 그래요 악 답하고 기행 경배하게 가까워진다 그러면 생리를 피칭 피칭은 3 짝 이렇게 짧게 잡으면 뭐 여기 여기 좀 해봐야 된다는 얘기에 게 다가 말 거야 2인치 정도 5cm 정도 치지 않게 잡고 치세 끌고 모든 거리는 거기서 맞춰 주면 되죠 그런데 산보다 프로들 중에도 짧게 잡고 치는 또 61 초 그러니까 있어요 그래서 한 보세 지금 제가 봤을땐 사람을 뭐하노 매표 적다 어 근데 로봇에 아까 지금 사는 거에요 그거 도는 도내 보내 가지고 뒤 딱 나면서 어 어 좌측으로 가는 게 아니겠나 예 그건 이 쓰니까 그러시면 안 된다는 거예요 말 좀 들어서 제반 그래 또 아니었습니다 회에 알겠습니다 글 앞으 오늘 살 들어갔어요 으 풀 으 으 [음악] 으 2 [음악] 풀 [음악]

추천

어린이날 자축 영상😆

서율

조회수 15회 • 2021. 05. 05.

리조트 타이쿤!

미자_YT

조회수 0회 • 2021. 05. 04.

쟈근행복만들기 2

쟈근행복

조회수 1회 • 2021. 05. 05.

즐거운 손녀 손자

하호할배

조회수 0회 • 2021. 05. 05.

어린이날 어썸팩..

set' 'B

조회수 0회 • 2021. 05. 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