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검색 엔진

"확진 급증하는데.." 대전에 병상이 없다/대전MBC

조회수 142회 • 2021. 04. 05.

채널

대전MBC 뉴스/Daejeon MBC News

대전MBC #대전MBC뉴스 #MBC뉴스 #엠비씨 대전에서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동시다발적으로 발생하면서 병상이 동났습니다.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제 4차 대유행 이 현실이 되는 게 아니냐는 불안 속에 대전에서 코론 알고 두 자리수 학진 자가 매일 속출하면서 이제 병상 확보 까지 이상입니다 1보 확진 자른 다른 지역 병원이나 생활 치료 센터 로 이송되고 있는 실정인데 요 이런 마중에 대전의 설치 하려던 충청권 생활 치료 센터 도 주민 반발로 차일피일 미뤄지고 있어서 중증 고령 중심의 병상 공급체계 조차 흔들릴 위기에 놓였습니다 무는 성 기자가 보도합니다 지난 2월 건양대병원 이 추가되면서 대전의 코론 알고 치료 명상은 4개 병원 100 5개가 운영중입니다 하지만 현재 여유 병상 은 단 한개도 없습니다 최근 융 시설의 여 교회를 중심으로 집단 감염이 속출하면서 중증 등 일부 의무병 상을 남기고는 모두 환자를 채운 겁니다 그나마도 병상이 부족해 50여명은 천안과 공주 의 려원 경기도 광주 생활 치료 센터 등 다른 지역으로 옮겼습니다 지금 병어 레 계신 분들 중에 한 70프로 놓은 생활 치로 시설로 가야될 대상 드립니다 특히 최근에 집단 강영민 이 이루어지고 있는 젊은 층들은 대부분이 충청권 생활 치료 센터가 없다보니 경증 이나 무증상 확진 자까지 모두 병원에 수용하면서 병실 부족 대란이 벌어진 건데 지난달 말 아산 경찰 인재개발원 치료센터 운영이 끝나고 대전 전민동 에 설치 하려던 치료센터 개소 는 주민 반발로 계속 늦어지고 있습니다 고령이나 기저 질환이 있는 확진 자가 무더기로 발생할 경우 의료 대응책이 에 심각한 타격감의 지우려 됩니다 지역 사회에서 그 생활 책을 쓸 때 필요성에 는 공감하지만 어디다 어떻게 야설 찾고 힌지 의해서 현재 논의 중에 있습니다 필요한 경우 시장에 직접 나서서 시장이 직접 주민들을 만나겠다고 나섰지만 매일 두 자리 수 이상의 확진 자들의 쏟아져 나오는 상황에서 시간이 많지 않습니다 이런 가운데 충청권 생활 치료 센터 와 관련해 충북과 세종은 후보지가 없다고 버티는 상황이라 이래저래 대전시에 고민이 깊어지고 있습니다 mbc 뉴스 묻는다 입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