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검색 엔진

"오세훈 페라가모, 내 로퍼보다 말발굽 장식 컸다"

조회수 111회 • 2021. 04. 05.

채널

네트워크 730

2005년 6월, 내곡동에서 오세훈 후보를 봤다고 주장한 생태탕 집 '안고을' 사장의 아들이 당시 오 후보가 신었던 신발의 기억이 또렷 ...

2005년 6월 내곡동 에서 오세훈 후보를 봤다고 주장한 생태탕 찝 사장이 아들이 당시 오 후보가 슨 어떤 신발의 기억이 또렷하다 고 강조했습니다 또 어머니와 오세훈 후보를 본 것이 맞다며 어머니가 증언을 번복한 것은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뉴미디어 기잡니다 생태탕 집 주인 아들은 오세훈 후보가 2005년 내곡동을 방문했을 당시 신었던 신발을 기억할 수 밖에 없다 고 말합니다 로 부분은 제가 분명히 확실하게 맞습니다 저서 이제 그 때 당시에 로퍼 르 그 앞에 나가 물을 품고 있었다 아 아 아 네 이제 제 거 보다는 조금 그 빠 말 발을 조금 흡혈 하구요 [웃음] 더 똘똘 않거나 [음악] 직원을 번복했다 는 일부 언론보도에 대해서도 사실 관계를 명확히 밝혔습니다 노도 혹시나 피해가 가지 않을까 이런 염려를 하시더라구요 근데 저는 제가 허니 그래도 있었던 일은 분명히 의 말씀을 드려야 되는게 맞다고 생각했어 같이 가게 되는 겁니다 생태탕 집 주인인 그의 모친도 같은 취지의 말을 반복합니다 기자들의 박 하다 1 20턴 속 뛰쳐나가 머물러 왔던 이 다양 모든게 활력을 사라를 느 모른다고 꼬마 크레테 처음에 근데 혹 씰 전류와 지난주 스튜디오에서 인터뷰를 하신 이후에 다른 누구에게라도 나는 기억나지 않는다 나는 우선 을 본 적이 없다고 하신 적이 있으십니까 범위가 1편에 그런 말을 해 턱으로 거기 갔다 그는 절하 리를 아마 줬어요 tbs 취재진은 당시 내덕동 생태탕 찝 모자의 증언에 대한 반론이 있는지를 확인하기 위해 오세은 후보측의 인터뷰 요청을 재차 했지만 오 후보는 아직도 답을 하지 않고 있습니다 tvs 비밀 쉽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