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검색 엔진

담백한 안동국시를 맛볼수 있는 소호정 Light Andong Noodle Restaurant

조회수 0회 • 2021. 04. 08.

채널

원필름

안녕하세요. 원필름 채널입니다. 제가 올린 영상들은 제가 직접가서 제 돈내고 먹은 곳들입니다. 주관적인 리뷰이니 참고만 하시길 ...

오늘은 이 안동 국시 한그릇 먹고 왔습니다 제가 야 안동국시 를 먹으러 간 것은 일상 코스 공원 근처에 위치에 있는 이소정 일산점 입니다 이 전날 저녁에 갑자기 안동국시 가 먹고 싶어서 생각해보니까 일산 의 소정 체인점 있어서 방문을 하였는데요 저도 상당히 오랜만에 다시 방문을 하였습니다 일단 주차는 이 건물 뒤편 투 찾아 이용하시면 되구요 2골 영업시간은 오전 11시부터 저녁 9시까지 이고 평일에는 브레이크타임 있고 쉬는 날은 따로 없습니다 나 내부는 테이블석 이라 의문까지 게서 되게 좀 다양하게 구비되어 있고요 되게 깔끔하고 친절한 그런 식당입니다 자리에 앉으니까 바로 부터 주시더라구요 다 메뉴판을 보시고 했는데요 2 nu 가 그렇게 많지 않고 남 국시 역할 곡수 를 주문하였습니다 이집은 수육도 되게 괜찮은 걸로 알고 있습니다 다 안도 국시를 파는 식당이 뭐 그렇게 많지가 않은데 그 때 소정 이라는 체인점으로 해서 좀 고급스럽게 음식을 팔고 있구요 좀 한 10분정도 기다리니 깐 제가 주문한 국시 한 그릇 나왔습니다 좋은 양은 좀 뭐 그렇게 많거나 적기가 꼭 적당한 편이구요 남 보기에 되게 좀 스스메 보이는 좀 다나 백자 같은 그럼 비주얼에 칼 콕스 라고 생각하시면 될 것 같습니다 보기에는 그냥 별거 없어보이지만 상당히 이 좀 맛이 좀 기억에 남는 그런 안동국시 인데요 그래서 이제 되게 전날부터 먹고 싶다는 생각이 들더라구요 이집은 이 밑반찬이 세계 나오는데 이 각 당 근거 같은 팀 치 상당히 감출 맛나게 맛있고 깬 입도 맛있었고 2부 춤도 간 딱 맞게 맛있게 잘 나왔습니다 그 사람을 보면 제어 그래서 줄 아는 것 같아요 여러분 놈 그 없이 5 오 오오 예 오 으 아 3 아 소정 이곳은 이 재료를 전부 국내산 마늘 사용하고 있구요 이 국물이랑 고기 같은 경우에도 한우를 사용하고 있어서 그런지 상당히 육수의 맛이 좋았고 양지 고기도 잘 개 있어서 쉬워 먹기에 딱 좋았습니다 칼국수 그냥 먹어도 맛이 되게 괜찮지만 어깨 닉 김치나 그냥 김치랑 같이 먹으면 은 좀더 가니 맞게끔 맛있게 볼 수가 있습니다 저도 인한 우리만의 방문해서 김치랑 함께 칼 복수 먹으니까 겨울철 좀 춥지만 몸이 따뜻해지면서 좀 포만감을 느낄 수 있더라구요 이지 칼국수 같은 경우에는 면발도 되게 부드럽고 좀 푹 삶아 저서 되게 좀 이가 약하신 어르신들이 에 드시기에도 되게 좋고요 일단은 국물이 좀 정직한 사골 육수에 그런 맛이 있기 때문에 먹어서 어린 아이들도 먹기에 괜찮고 또 누구나 다 쉽게 좀 좋아할 말한 그럼 칼국수 한그릇이 란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런데 이제 저희는 보통 이거를 칼국수 라고 부르는데 이 국시 라고 부르는 것은 사투리 겠죠 하여튼 저도 뭐 그냥 안동 국시 라고 항상 얘기좀 그리고 그러는데요 오랜만에 방문해서 좀 자극적인 그런 맛이 아닌 좀 슴슴하게 감 백하게 맛이 있는 그런 칼국수 한글을 좀 먹을 수 있어서 상당히 만족스러웠고 요 이 국물에 뭐 밥 말아서 드시는 분들도 있지만 저는 모두 약간 다이어트 중이기 때문에 양 다 마셔 줬습니다 확실히 한그릇 먹고 나니까 되게 좀 만족스럽고 다음에 또 먹고 싶다는 생각 들었구요 또 이 집의 국비 맛있어서 국밥도 먹고 싶더라구요 식사 다 하고 날 면은 후식으로 수정과 도 나오는데요 수정 가도 적당히 시원하게 맛있게 마실 수 있었습니다 어 상당히 오랜만에 방문한 소정 일산점 인데요 일전에 어머니 모시고 방문해서 상당히 괜찮았던 기억이 있어서 다시 한번 방문을 하였는데요 역시 이번에도 칼국수 한글은 아주 만족스럽게 먹을 수 있었고 이 육수 부터 변발 까지 딱히 흠잡을 게 없는 그런 곳이었습니다 다음에는 술도 한잔 같이 하고 싶은 곳이구요 영상 재미있게 보셨으면 구독 좋아요 눌러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추천

210407 수요예배

신촌대현교회

조회수 90회 • 2021. 04. 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