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검색 엔진

자매교회 순회모임 집단감염 '일파만파'...전국 곳곳 종교의식 / YTN

조회수 2021회 • 2021. 04. 08.

채널

YTN news

[앵커] 서울 서대문구를 비롯해 전국 곳곳에 있는 자매교회 관련 집단감염 규모가 갈수록 커지고 있습니다. 치유 집회를 열며 종교의식 ...

서울 서대문구 를 비롯해서 전국 곳곳에 있는 자매 교회 관련 집단 감염 규모가 갈수록 커지고 있습니다 치유 집회를 열면서 종교의식을 진행하다가 감염이 번진 것으로 보입니다 현장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없는 저 자 4 서울 서대문구에 있는 교회 앞에 나와 있습니다 이것 상황 전해주시죠 네 지금은 보시는 것처럼 문앞에 지파 큰지 명령 안내문이 부착되어 면서 시설이 완전히 폐쇄된 상황입니다 한쪽에는 비대면 예배를 진행한다 라는 게시물이 붙여져 있기도 한데요 제가 나와 이 내리고 서울 서대문구 교회관련 우 적합 찐 자수는 최소 200 한 명으로 집계됐습니다 이곳에서 처음 학진 자가 나온 건 지난달 31일 다다른 시도 종교 집회에 참석한 대전시 교인이 이곳에서 열린 집회에 도 참여하면서 감염이 번지기 시작했습니다 특히 역학 조사를 하던 중 전국 13개 지역 에 자매 교회가 있다는 것이 확인됐고 각 교회의 속한 교인들이 다른 교회에 번갈아가면서 치유 집회를 열어 종교의식을 진행했던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이 과정에서 합산 3가 빠르게 전개 됐는데 현재까지 헉 친자가 나온 치 역만 12 개 시도 에 달합니다 이 가운데 교인 된 교회와 관련된 사람이 160 명으로 대다수를 차지했고 이들에 의한 추가 전파 사례는 41 명으로 집계됐습니다 특히 방역당국은 지난달 29일과 30일 1박 2일로 진행했던 강원도 횡성 수양 원 에서 개최된 개원 예배 에 주목하고 있는데요 당시 예배에는 교인 70여 명이 모였고 이들은 합 속하면서 예배를 보고 음식도 함께 섭취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와 함께 추가 역학 조사에서 교인들은 이 곳에서 장시간 체류하면서 찬송가를 부르고 일부 교인은 간식 등을 함께 먹은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현재 서울시는 이교의 협력 표의 조 곳에서도 추가 확장자가 발생 아자 해방 시설도 폐쇄하고 교인을 대상으로 검사안내 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4 기자가 있는 그 교회의 도어 다른 집단 감염 사례가 계속 발생하고 있죠 매 서울 은평구에 있는 교회에서 도 집단 감염이 발생 했습니다 지난 3일 교인이 처음으로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가족까지 인 다른 교회인 까지 감염이 전파돼 지금까지 12명이 가면 됐습니다 확진 자와 함께 식사 모임을 한 교인에게 추가 전파되면서 앤 차 감염이 진행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지난달 26일 이용자 한 명이 처음 확진된 서울 서초구 실내 체육 시설 관련 확진 자도 지금까지 22명으로 들었습니다 역학 조사에서 이 시설은 출입할 때 발열 확인 명부 작성 마스크 착용 등 방역 수칙을 잘 지켰지만 지하에 있어 자연 환기가 어려웠던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이 외에도 서울 동대문구 음식점에서 접촉자 조사 종 열 명의 추가 확진된 누적 20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고 강남구 주정 관련해서도 누적 버튼과 침울 한 명으로 집계됐습니다 이렇게 크고 작은 집단 감염 사례가 속출하면서 방역당국은 4차 배 유행이 본격화 될 가능성이 차츰 커지고 있다며 견고하고 나섰는데요 그러면서 불필요한 모임은 취소 하는뎅 방역에 김장 담을 유지해 달라고 버드 당부했습니다 몸살 활동이 늘면서 이동 양이 점차 증가하는 요즘 철저한 마스크 착용과 손씻기 주기적인 1기 등 2% 날고 감염 위험을 크게 줄일 수 있는 가장 효과적인 방법이라는 걸 잊지 마시길 바랍니다 지금까지 서울 서대문구 교회에서 y 테 너 무 줍니다

추천

강릉, 주문진 소돌항구에서

로드지상

조회수 10회 • 2021. 04. 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