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검색 엔진

자살금지) 원룸에서의 일상. 삶이 그저 먹고싸고 그 이상에 것이 없다고느낄때

조회수 107회 • 2021. 04. 05.

채널

무명똥배우

자살금지 #인생무상 #원룸 #먹고#싸고 #일상 #무의미 #봄 #영화 #촬영 #친구 #인천 #보일러 #무명배우 #밥 #중국기자 봄타는 무명 ...

겨우 주바 누가 초월적인 존재가 이딴 야 내 삶을 내려다 보며 어떤 생각을 할까 먹고 싸고 먹고 싸고 이 작은 행성에 사는 난 무엇을 위해 살아가는 것일까 9만원 짜리 롱 패딩은 이제 그 임무를 다하고 검은 누더기 에 그 자리를 내어줍니다 뭐든 생명을 가진 것들의 절대적 곤명 그것은 소면 나는 계속 먹고 쌀 거 다 잘 지난번 도시 가스 에서 보낸 러브레터 는 진심이었다 아침부터 찬물로 머리를 가나 머리를 기 차에 치인 것 같은 운치를 느낀다 이제 점점 거둬 시 알바 지는 3월의 끝자락 까 스 는 끊겼지만 샘과 대란으로 단백질을 보충해 줬다 마트에서 사온 김치는 이제 거의 다 먹었는데 12,000원에 두달동안 7컵 먹었다 아 그리고 어느 평화로운 주말에 어후 장을 보러 갔는데 [음악] 나레이터 아주머니께서 시장의 최면을 걸고 계셨다 강아지의 표정이 의심스러워 나는 사지 않았다 이래뵈도 저 강아지는 호객행위 까지 한다 싫다 게 초록색 관찰을 추가 하고 싶어 이것저것 고민하다 저렴한 시금치를 대 치기로 했다 그러는 사이에도 밖에선 계속 딸기가 5천원 이었고 잊은 나도 세뇌가 되어서 5천원짜리 꺼냈다가 반사 입니다 [음악] 또 식사 준비를 했다 밥을 짓고 후라이를 올리고 그렇게 야채 고기 국시 그 로 이루어진 한끼를 또 잘 먹었다 그렇게 계속 먹고 싹이 만 했느냐 그건 아니가 계속되는 아르바이트로 미뤄왔던 집안 일을 했다 4 평온 놈의 총 속에 한 번 돌리는 게 뭐라고 이것도 아주 오랜만에 한다 으 들어오는데 머리속에 실제 동떨어진 어떤 관념이 있어서 그것이 사소한 것에도 과한 의미를 부여해 앞으로 나가는 것을 방해할 때가 있다 그래서 집안일을 미뤄왔던 것 그리고 영상을 보고 있자 남을 느끼는 분들이 계시는데 그것은 영상의 요소일 뿐 다른 그 어느 때보다 내면의 풍요로움 으로 힘 벽하게 지내고 있다 그러니 이런 선물은 보내지 않았으면 한다 고추 파 서 작업으로 바쁜 먹었어 코 뭐 그리고 배우들 사이에 선 족보 와도 같은 오디션 정보를 매번 몰래 보내주는 선배가 있는데 이런걸 보고 내 편이라고 하는구나 라는 생각이 든다 그리고 이번에 인물 조감독으로 있는 선배가 단역 자리를 하나 내줬다 80 년대 중국 기자 역할이라고 한다 대사가 한마디 있는데 뭐 애가 마지막 글자가 샹 이다 전달받은 네이티브 에 음성은 상황과 정서가 배제되어 있어 연습이 필요하다 으 으 결승 전장으로 향하는 유명인 에게 경쟁 기자들을 제치고 한 마리라도 받아내야 하는 상황이다 자 절실하게 진 슈어 이 치관 씨가 넣게 다시 한번 더 절실 학진 슈어 이직한 씨한테 절실하게 제일 슈어 이직한 씨랑 그렇게 낮엔 밥먹고 집안이라고 연기 연습을 했고 저녁엔 메일 있을 촬영을 위해 운동을 나갔다 [음악] 21세기 체조로 몸을 풀어주고 맨몸 운동 의 곳 턱걸이를 준비하다가 해도 복싱을 하고 예 정말 충분히 순규가 된 것 같아 턱걸이를 준비하다 혹시 액션씬이 있을지도 모른 인가 섀도 복싱을 해보고 이제 더 이상 도망갈 곳이 없어 턱걸이를 해보는데 나의 나약한 완력으로 못 걸겠다 폭을 나무의 화풀이 도 해보고 그렇게 달 3에 턱걸이를 하러 갔다 최 도우 복싱으로 밤을 지샜다 [박수] 배우의 기본 덕목은 시간 약속 이다 현실에서 까지 동 배우가 될 수 없어서 서둘렀다 내가 포로 나가 아니란 걸 증명하고 지난 번에 투블럭 을 너무 세게 밀어서 분장 팀이 애를 먹었다 80 년대 중국 기자들은 투블럭 을 안 했나 보다 그래도 분장 팀의 노력으로 최대한 차이니스 답게 만들었고 분장을 마친 나는 내가 있어야 될 것으로 등장한다 아 그리고 여러분한테 정말 하고 싶은 말이 있는데 아 그리고 촬영 하다 보니까 그래서 밥을 먹고 유명한 배우가 있는 현장엔 밥 차나 커피 차가 오는데 오늘은 과일 차가 왔다 나무 뒤에 숨어서 아이를 찔 해보는데 칸 스텝분이 먹고 싶냐고 물어 보셔서 먹고 싶다고 했더니 한 통 주 셨다 이렇게 내 분량의 촬영을 마치고 퇴장했다 오랜만에 외출로 마음에 바람이 분 나는 매 고향인 천으로 친구들을 만나러 가기로 했다 버스를 타고 신촌 역에 내렸는데 신촌 기차역 이었다 3 앱 배가 기차게 온김에 아이스 아메리카노를 한잔 샀고 뇌의 이 위즈가 언제부터 불후 요시 됐는지 계속 나를 신경써주는 녀석들인데 어머 아주 내가 아는 정통 맛집에서 아시는 술과 보기로 혼쭐을 내주기도 했다 그렇게 2호선을 타고 신보 림 에 도착했고 동인천 외엔 급행 열차를 기다렸다 [음악] ver

추천

크라이 포미 편집 버전

임나연

조회수 2회 • 2021. 04. 05.

#아여니챌린지

레몬의톡톡

조회수 4회 • 2021. 04. 05.

BDO검은사막- 벨리아 파밍#20

MA ZANG

조회수 5회 • 2021. 04. 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