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검색 엔진

[EBS 극한직업] 48년 경력 장인의 손 끝에서 - 전통 창호

조회수 4342회 • 2020. 04. 06.

채널

EBS STORY

극한직업 : 한옥 인테리어 건강과 멋을 동시에 생각하는 한옥 인테리어 48년 동안 전통 창호를 만들어 온 장인의 손 끝에서 전통의 멋과 ...

아 수원에 위치한 안 공박 이곳에서도 바쁘게 움직인 이들이 있다 나무를 만지는 와 여념이 없는 사람들 보통 제 옛날 도전 통마늘 만드는데요 일반주택 문은 못하고 요즘에는 이제 일반 주택이나 아파트에서 많이 응용을 헤어 2문 으 [음악] 경력 48년 의장인 권혁 전씨가 전통 창호를 만드는 것이다 100% 수작업으로 만난 장어 들은 예술작품을 방불케 한다 [음악] 이곳에서는 전통방식 그대로 창어 를 만들고 있다 나무를 재단하는 일에는 기계를 이용하여 따라 큰 잔을 마치고 나면 경력 3년의 이 영찬 씨가 나무 조각 의 돌출부 를 만들거나 구멍을 판다 [음악] 조각 의 연길에 문서를 만들기 위한 것이다 [음악] 수 이렇게 조립이 되는 거에요 근데 새로 갈 수 있겠어요 전통 창호를 제작을 하기 때문에 전통방식으로 3 짜맞춘 밤 테이트 장고 맞추 술후 저희를 만들기 때문에 제 1과 카라 등이 그런 걸렸으며 총 조준 방법으로만 제자들 합니다 커질 처럼 크기에 따라 재단한 조각들로 장부 맞춤 즉 한 쪽 자리에 바른 제대로 이 끼워 맞추는 식으로 창우 를 만드는 것이야 도면이나 설계도 없이 능숙하게 조각들을 키워 가기 시작하는 명찰 10 신기하게 한번의 실수도 없이 딱딱 들어맞는다 아 어느새 문 살이 형태를 갖춰 가기 시작한다 아 촉매로 쪽으로 작업할 때는 이게 완전 싸 의 모양이 도면이 있어요 예 그걸 보고 작업을 했는데 지금이 아자 완자 모양이 머릿속에 두어 이 때문에 동명을 한 부분 그냥 4 를 집어 다가 그냥 조립을 해요 천년의 세월이 지나도 목조 건물이 건재할 수 있는 비결이 바로 이 움과 결구 에 있다고 한다 그러니 이렇게 하나하나 짜맞춘 문 살이야 말로 견고한 것은 물론 보기에도 아름다울 수밖에 없는 것이다 그냥 허저 1 조각 맞추듯 쉽게 전입한 것처럼 보이지만 작은 틈이 라도 생기면 문 사리기 삐뚤어지고 모양이 무너진다 때문에 각 장부에 돌 줄 모아 구멍 하나 하나가 제대로 들어맞지 않으면 안 되는 것이다 [박수] 창우 이를 o 10여년 가까이 해온 권위 엽전 c5 왠만한 인내 없이는 여기까지 올 수도 없었다 아무리 열심히 일해도 먹고 살기가 어려울 만큼 악한 임금과 대우를 된 데에 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그 근기 와 노래 떡의 국내에서 전통 창호를 만들 줄 아는 몇 안되는 장인이다 오는 모든 그 그 집의 시작하고 소통이 시작하고 끝이 특히 우리가 하고 있는 모 전통문 이라던가 일어나는 문은 건강 움 적인 측면에서 봐도 굉장히 좋은거고 [음악] 시각적인 부분에서 상당히 좋아요 [음악] 현대에 와서 많은 이들이 전통 창 의 우수성을 알게 되면서 그의 기술도 점차 인정받기 시작한 것이다 [음악] 게다가 예전에는 손으로 하던 것들도 이제는 기계를 사용 하면서 힘든 일을 조금이나마 덜 수 있게 됐다 하지만 여전히 공장에서 찍어내는 장어와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과정 상의 정교함이 나 노력을 필요로 하는 일이다 저거 의 열정은 영천시 얼굴에 땀이 배어 됩니다 마 무르다 가 제작을 하기 때문에 일반적으로 를 보실 때는 그렇게 정교화 거나 먹으로 잘할 거라고 생각하시는 분도 계셨는데 기술이 필요한 작업들을 쉽게 할 수 있는 작업이 없으니까 아 4 어떤 과정 일은 기계로 끝낼 수 있는 것이 없다 이일이 사람 손이 닫고 눈으로 확인하는 과정이 수없이 반복된다 정성과 인내가 이익의 절반을 차지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나무 조각이 연결되는 부위 마다 구멍을 내야 하니 조강 마다 손이 수십번도 더 갑니다 문살 조립이 끝나면 바깥을 조립이 시작된다 [음악] 각 부분의 아기를 맞추기 위해 망치 질이 이어지다 망치 질은 넘쳐서 도 모자라서 도 안 된다 [음악] 쐐기를 박아 이음새를 더욱 튼튼하게 만듭니다 모순 사회가 는 간단하게 일인데 이들은 고집스럽게 전동 짜맞추기 방식을 보수 1 [음악] 망치 지으려는 번역 전시 의 표정은 어느 때보다도 진지하다 쐐기를 박을 때 4 어 많이 가보는게 써져 보겠어 ej 제안까지 게 해서 주 목장을 만들어 주는거 역할과 하지만 예 너무 많이 받음 이게 터져서 닦을 때 정말 조심해서 봐야겠어 원목으로 만든 장 우는 계절에 따라 미지 학의 수축과 팽창이 있기 때문에 이런 문제를 최소화하기 위해 제작 과정에서부터 심혈을 기울여야 한다 이렇게 전통방식으로 문짝 하나를 만드는 데는 최소 열흘 이상이 소요된다 만드는 과정은 거리지만 완성품 만큼은 그 무얼까 도 견줄 수 없을 정도로 튼튼하고 아름다운 우리 전통 창호 의 맥을 이어가는 이다

추천

제주 애월vlog

줠지의 기록

조회수 2회 • 2021. 04. 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