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검색 엔진

"영국발 변이, 미국서 가장 흔한 종"...젊은 층 확진 늘어 / YTN

조회수 784회 • 2021. 04. 08.

채널

YTN news

[앵커] 전염성이 더 강하고 치명률도 더 높은 것으로 알려진 영국발 변이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미국에서 가장 지배적인 종이 됐다는 ...

0 국밥 연일 코로 날 그 바이러스는 전염성이 더 강하고 치명 물도 더 높다고 알려져 있죠 미 보건당국이 분석을 해봤더니 미국 코로나 확진 자 중에 영국 빨 변이 바이러스 감염이 가장 많았는데요 특히 젊은 층의 많았습니다 김진오 기자 입니다 존 소 킨 스 대학의 통계를 분석한 결과 지난 일주일간 미 시간과 뉴욕 플로리다 펜실베이니아 유적이 등 5개 주에서 나온 순규 학진 자가 미국 전체 신규 확진 자 의 43% 정도 를 차지했습니다 지난 일주일간 45 만 3천여 명의 신규 감염자가 나왔는데 그중 이들 5개 주 의 감염자가 19만 6천여 명에 달했다 는 것입니다 이들 5개 주는 인구를 기준으로 하면 미국 전체의 22% 를 차지하기 때문에 그만큼 북 안 신규 확진 자비 중에 컸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특히 미시간 주 에서는 1649 명의 영국 빨 변위 로 확인돼 지금까지 확인된 영국 빨 변이 중 10% 가 넘는 비율을 보였습니다 변이 확산과 함께 미시간 주에 감염자 도 5주 3 5백 않을 정도로 증가세가 가팔라 지고 있습니다 문제는 전염성이 강한 영국 빨 2117 변이가 미국의 가장 흔한 종이 됐다는 것입니다 에이스 안마 스톤 cz 야스 매트 장씩 있으시죠 양 레미와 노안 시작을 외 & 케냐 웃김 마스타 명 왜 니 캡슐 케어 링 n 하는 3 원랜 스키 국장의 발언은 미국에서 코로나 일부의 4차 유행이 시작됐다는 직무가 보이는 가운데 나온 분석 이어서 주목됩니다 cdc 에 따르면 6일까지 만 6275 병의 영국 빨 변이 바이러스 감염자가 확인됐습니다 그러나 cdc 는 실제 영국 빨 변이 감염자는 이보다 훨씬 많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변이 어부를 확인 하려면 유전자 염기서열 분석 작업을 해야 하는데 확진 자 가운데 일부에만 일을 수행하고 있어서 실제 감염자는 더 많다는 것입니다 게다가 30대에서 40대 사이에 젊은 성인들의 확진이 늘고 있어 불안감이 커지고 있습니다 하 ro scan tool 이 양 그를 덥석 너 센 썰 이젠 쏠 eml 말씀에 언제지 사정이 이렇다보니 연방 정부가 감염자가 급증하는 미시간 같은 곳에 더 많은 백신을 배포 하도록 정책을 수정해야 한다는 의견도 나오고 있습니다 ytn 김진호 입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