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검색 엔진

[다시보기] 국민의힘 김종인 비대위원장 퇴임 기자회견 / SBS

조회수 18950회 • 2021. 04. 08.

채널

SBS 뉴스

SBS뉴스 #실시간 으로 만나 보세요 라이브 뉴스 채널 SBS 모바일24 ▷SBS 뉴스 제보하기 카카오톡: 'sbs 뉴스'와 친구 맺고 채팅 ...

오오 예 오 오 오 오 3 플롯의 예 으 8225 소리가 납니다 we 와 c 가 만들어질 것 이렇게 오랜 2 고객들을 위해 스쿨 방광 뭐 오 예 예 예 예 예 알겠습니다 we got 부탁 드리겠습니다 [음악] [음악] 예 국민 여러분 저는 오늘은 국민의 힘 비상 빛의 위원장으로서 의 제 소임을 다하고 물론 한다는 말씀을 드리려고 의자를 썼습니다 국민의 힘은 오세훈 후보와 박형준 후보가 압도적인 표 차이로 처음을 시장과 그 사실상의 당선되었습니다 국민이 주신 가 핀 성 내의 고 현 정권과 1 종자들 대한 군 머신 판에 목소리가 고스란히 담겨있는 결과입니다 제가 국민의 인 비대위원장을 맡았던 이유는 문재인 정보의 무능과 폭죽을 퍼 이상의 자 좌수 또 수 없기 때문입니다 대통령 중신 대화에서 민주주의는 기본적으로 양당 체제를 기둥으로 합니다 그러난 12대 12 11대 총선 결과 그러한 균형 추가 심각하게 흔들리는 상황에 처하자 민주주의 위기를 수습하는 소위 물을 받아 않게 되었습니다 그때 적은 약속했던 것은 국민의 힘이 다음 대통령 선거를 치를 수 있을 많은 여건을 확립하며 넌 언제든 주저없이 물론 한다는 것이었습니다 이번에 국민 여러분의 압도적 지지로 서울과 부산 제복을 한 거를 승리함으로써 정권교체 와 민생 회복을 위한 최소한의 기반은 만들었다고 생각하고 저는 이제 자연의 위치로 돌아갑니다 지난일 장관 국민의 해온 근본적인 혁신과 변화를 위해 나름대로 노려 했지만 아직 부족한 점이 푸 성입니다 가장 심각한 문제는 내부 분열과 반목 입니다 지난 서울시장 경선 과정에서 보았듯이 첫 정당을 스스로 강화 생각은 하지 않고 외부 세력의 의도나 한다든지 그것에 더하여 당을 흔 듯 회원들 생각만 한다든지 정권을 더 찾아 민생을 책 음 즉 축원 의지는 보이지 않고 오로지 담궈 4만 욕심을 부리는 사람들이 아직 공연에 힘 대 왜 많습니다 그러한 욕심과 갈등은 그동안 국민의 논 살을 찌푸리게 한번 만들었으며 언제 돈 최원 될 조절 부분을 보이고 있습니다 이번 지방선거에 결과를 국민의 승리 로 규모의 받아들이지 않고 자신들이 승리한 것이라 착각하면서 개혁의 고삐를 늦춘 다면 당원 다시 4분 5열 하고 정권교체와 민생 회복을 1호 칼 천재일우의 기회 는 소면을 될 것입니다 베이 보다 소 의 책임 보다 변명 자강 보다 웹 풍 내 세대보다 명분에 추종하는 정당의 는 미래가 없습니다 국민은 이러한 정당의 더 이상 희망을 갖지 않을 것입니다 호흡을 곧 이 국민의 힘이 더 많이 더 빨리 그리고 더 결정적으로 변화하여 국민의 마음에 기타 음부 더욱 깊숙히 타가 수 있기를 간절히 소원합니다 코로나 19 상황에 무능한 정보의 실책이 겹쳐 지금 국민의 삶은 p 피하고 암울하게 이로 말할 데가 없습니다 자기 자가 나가자 당의 만 한껏 정신이 팔려 잇던 정권은 백신 조차 병변이 구하지 못해 대한민국을 지구 반대편 후진국 보다 못한 수준으로 전락시켜 벌였으며 기나긴 통제와 공포의 것은 아직도 보이고 있지 않습니다 이러한 테 국민의 힘은 새로운 정권을 담당할 후 권 정당으로 국민 경제를 책임지는 민생 정당으로 거듭나기 위한 더욱 철저한 자기 역시 레 노력을 계속 해야 합니다 낡은 이념과 특정한 지역에 묶여 있는 정당이 아니라 시대의 변화를 읽고 모든 국민 모두의 고른 지지를 받을 수 있는 정당으로 발전하기 위한 각고의 노력을 거듭할 것을 다시 한 번 촉구합니다 저는 이제 자연의 향상으로 한 사람으로 돌아갑니다 국민의 일어 할 수 있는 일을 하겠습니다 어려운 시기에 국민 여러분 뭐 구도 힘내시고 구디 미래에 대한 희망을 잃지 않게 회원 합니다 문재인 정부 치하에서 고통은 시간도 이제 얼마 남지 않았습니다 바람보다 빨리 높고 바람보다 먼저 일어나는 풀리 과 같이 우리 국민의 현명하고 항의하는 힘을 믿습니다 모든 분 의 건강을 기원합니다 대단히 고맙습니다 [박수] 으 아 으 세 번씩 개불 여기서 마셔 지금 제가 이 찾는 자주 본다고 합니다 5 가봤자 놈 아 아 예 아 예 예 예 예 [음악] 삼성점 예 알겠어요 4 아 거야 아 거야

추천